블로그 이미지
한국기부문화연구소
http://www.icnpm.org , https://www.facebook.com/icnpmkorea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2013. 3. 15. 11:34 공지사항

[더 나은 미래] 현장에 도움 되는 모금 전문가 배출 시급해

  • 박란희 더나은미래 기자

  • 문화예술단체 재원조성·인력양성
    공연시설 자립도 31.7% 전체 수입 비중에서 기부·후원금 3.4% 불과
    대학·병원에서는 모금전문가 따로 채용
    문화예술단체 위한 모금·재원조성 관심 있는 사회지도층 배출돼야

    비영리단체, 대학교, 의료법인 등에서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모금(fundraising) 컨설팅과 교육이 문화예술 단체에도 확산될 것인가. 지난 2월 26일 서울 대학로에서 이뤄진 '문화예술 분야 재원조성과 인력 양성' 전문가 좌담회에 참석한 정재왈 예술경영지원센터 대표, 비케이 안(Bekay Ahn) 한국기부문화연구소 소장, 김성규 한미회계법인 대표 등은 "문화예술 단체에도 모금 전문가 양성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예술경영지원센터에 따르면 국내 868개 공연시설의 전체 수입은 2009년 6932억원에서 2011년 9284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하지만 재정 자립도는 31.7%에 불과했다. 공공 지원금이 같은 기간 3907억원에서 6170억원으로 크게 증가한 반면 외부의 기부·후원금은 349억원에서 317억원으로 오히려 줄어들었다. 전체 수입 중 공공 지원금 비중은 66%인 데 반해 자체 수입은 30%, 기부·후원금은 3.4%에 불과하다.

    지난해 예술경영지원센터가 실시한 문화예술단체 대상 모금 스쿨. / 예술경영지원센터 제공
    정재왈 예술경영지원센터 대표는 "공공 지원 의존도가 높아지면서 기부나 후원금 등 외부 재원이 줄어들 위험이 있다"며 "이미 많은 전문 예술 법인과 단체에서 모금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고, 새 정부의 100대 과제 중에도 문화예술단체의 재원조성이 포함돼있는 등 모금 전문인력 양성은 정책 방향과도 부합한다"고 말했다.

    한편 500개에 달하는 전문 예술법인·단체의 기부·후원금은 2009년 241억원에서 2011년 379억원으로 3년 연속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기부·후원금의 양극화, 집중화 현상도 두드러졌다. 전문 예술법인·단체의 기부금 수입 평균은 9231만원이었는데, 설문에 응답한 411개 중 143개 단체가 기부금이 없다고 응답했다. 나머지 268개 단체 중 상위 20개 단체가 기부금 총액의 79%에 해당하는 300억원을 모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규 한미회계법인 대표는 "우리나라 문화예술계의 특성상 지금까지 대외적으로 보여지는 투명성에 대해서는 관심이 별로 없었으나, 외부 재원 조성을 위해 가장 시급한 전제조건은 투명성"이라고 밝혔다.

    비케이 안 한국기부문화연구소장은 "최근 대학과 병원에서 모금 전문가들을 따로 채용해 이들을 중요 직업군으로 인정해주고 있다"며 "문화예술 단체를 위한 모금스쿨 등 모금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을 교육에만 그치지 말고, 현장 배치까지 연결해 실질적인 도움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비케이 안 소장은 또 "김용 총재가 '자선의 리더십'을 통해 의사를 넘어 세계은행 총재가 되었듯 미국은 공공기관 혹은 문화예술 단체의 위원장이나 이사로 봉사한 경력을 인정받아 하원의원 등 정치권에 출마하는 이들이 많다"며 "문화예술 단체를 위한 모금과 재원 조성에 관심을 쏟는 사회 지도층이 한국에도 많이 배출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링크: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3/11/2013031101517.html

    사업자 정보 표시
    한국기부문화연구소 | Bekay Ahn | 서울시 종로구 인의동 48-2 효성쥬얼리씨티 A-603 | 사업자 등록번호 : 201-86-11235 | TEL : 02-2261-0761 | Mail : icnpm@icnpm.org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한국기부문화연구소 한국기부문화연구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3. 11. 16:30 공지사항

     

    I have been back in Korea for three weeks and have become even more impressed with the philanthropic efforts that are being made throughout the country. It’s nice to be here again and see many of the people I met last fall.

    Many of you are probably asking, “Who is this man and why is he back in Korea?”

    I have spent more than 35 years in fund raising in the US. I have been active in both the Association of Fundraising Professionals (AFP) and the Association for Healthcare Philanthropy (AHP). During my many years as a member of AHP, I have achieved the status of Fellow (FAHP), the highest certification in the profession. I have also been a speaker at various regional and international conferences, have been a faculty member at the AHP Institute, served on the national board for six years and had the honor of serving as Chair of AHP in 1991.

    While I enjoy my work and have had some great experiences, I also enjoy the experience of trying new and exciting things for recreation. I have gone sky diving, driven a stock car, been a semi-professional magician, in addition to playing golf and scuba diving. And when I really want to relax I like to play the piano and read.

    Oh, yes, back to why I am in Korea. I wanted to move to a country where I could use my skills to help others. Korea became one of my choices. After researching the history of the country, its economy, its culture and the role of nonprofits, Korea moved to the top of my list. I wanted to see what was going on in the Korean nonprofit world, so last fall I traveled to Korea for a couple of months.

    During my travels I met fund raisers, consultants and had the opportunity to visit various universities and hospitals. I heard about the growing role of philanthropy in the country. I could see the desire people have to begin involving others through philanthropy so the mission of their organization can be sustained in the future.

    During my trip, I visited many times with Bekay Ahn, whom many of you know. Bekay, a Korean American, has been back in his native country for over five years helping individuals learn fund raising as well as helping nonprofits with their vision for the future. And now, here I am helping Bekay and the International Council for Nonprofit Management (ICNPM).

    During the past five years, Bekay has trained nearly 3,000 people in philanthropy and fund raising. For most of these individuals, this has been their first exposure to the art of fund raising. For many of the organizations attending his class, their organization’s fund raising journey is just beginning and they want to learn more.

    Being a part of ICNPM gives me the opportunity to assist people like you. I want to hear about the good work your organization is doing and to hear about the challenges you face day in and day out and how. I want to know how ICNPM can help your organization achieve its necessary fund raising goals and objectives, ultimately for the benefit of the people your organization serves.

    In the US, philanthropy has been a part of everyone’s lives for many decades. Other countries such as Canada, Great Britain and Australia have modeled many of their giving programs after those in the US. Other countries throughout the world have been known for giving to their churches and temples along with helping their neighbors, but these countries, like Korea, are now looking at giving in a different manner. Nonprofits are becoming more important. There is vitality in the ones that I’ve seen. And there is an interest to involve youth in philanthropy. Just imagine what Korea can do as this younger generation gets older, has participated in philanthropic activities when they were younger and understands the importance of their continued participation and personal giving.

    My plan is to be here for many years. To assist you and your organizations sharing the philosophies and concepts that have helped me to raise millions of dollars for those organizations I have been privileged to serve. I look forward to being part of the bright future of Korea and its nonprofits as they work to achieve their missions in serving the Korean people whether it be through education, arts, health or other areas of the nonprofit sector.

    사업자 정보 표시
    한국기부문화연구소 | Bekay Ahn | 서울시 종로구 인의동 48-2 효성쥬얼리씨티 A-603 | 사업자 등록번호 : 201-86-11235 | TEL : 02-2261-0761 | Mail : icnpm@icnpm.org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한국기부문화연구소 한국기부문화연구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2. 19. 14:45 공지사항

     

      http://youtu.be/IncpeUVWZF8

    사업자 정보 표시
    한국기부문화연구소 | Bekay Ahn | 서울시 종로구 인의동 48-2 효성쥬얼리씨티 A-603 | 사업자 등록번호 : 201-86-11235 | TEL : 02-2261-0761 | Mail : icnpm@icnpm.org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한국기부문화연구소 한국기부문화연구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1. 3. 17:49 공지사항

    한국기부문화연구소


    아시아 최초, 국내 최초 CFRE 인증기관

    국내유일의 국제 모금전문 교육기관 ICNPM

     

     

    About ICNPM

    ICNPM (International Council for Nonprofit Management)은
    보다 좋은 세상을 염원하는 수많은 비영리조직의 가치와 비전을 실현시키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ICNPM은 세상의 많은 비영리조직들과 교류하며 그들의 목표를 함께 설계하며 발전시키고 있습니다. 비영리 단체의 효율적이고 유익한 운영과 성공적이고 지속적인 모금 유치를 위하여, 고도의 체계화, 전문화된 모금 교육과 훈련을 제공합니다. ICNPM은 이러한 모금교육을 통해 귀 조직에 가장 적합한 모금의 방향과 기틀을 제시하는 비영리조직을 위한 전문컨설팅회사입니다.


    ICNPM의 BeKay Ahn소장은 국제모금인증기관인 CFRE의 인증을 받은 아시아,한국 최초의 CFRE로서 ICNPM은 CFRE자격시험 학점을 부여할수 있는 교육기관입니다.

     

     

     


    모금전문가, CFRE

    사업자 정보 표시
    한국기부문화연구소 | Bekay Ahn | 서울시 종로구 인의동 48-2 효성쥬얼리씨티 A-603 | 사업자 등록번호 : 201-86-11235 | TEL : 02-2261-0761 | Mail : icnpm@icnpm.org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한국기부문화연구소 한국기부문화연구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2 next